최종편집 : 2018.11.14 수 15:53
공주시, 지역
 
> 뉴스 > 오피니언 > 강창렬의 세상보기
     
▷ 어미는 보채는 새끼에게 먹이를 더 준다…….
2016년 07월 22일 (금) 15:16:24 강창렬 대전과학기술대학교 교수 3777@kknews.co.kr

   
▷ 어미는 보채는 새끼에게 먹이를 더 준다…….

만약 어떤 일을 누가 시킨다고 해서, 시키지 않는 다고해서 안하면 그는 머슴이고 종(servant)의 사고방식을 가진 사람이다.

‘종(servant)의 목표는 종의 우두머리가 되는 것’이라는 말이 있듯이 종의사고 방식을 가지면 평생 종(servant)의 신세를 면치 못한다.

강의가 있거나 모임이 있을 때에도 항상 앞에 앉은 사람이 있는가 하면, 항상 뒷자리에 있는 사람이 있다.

통계적으로 앞자리가 더 집중력이 있는 것으로 분석되었다고 한다. 물론 앞자리에 앉는다고 해서 성공이 보장되는 것은 아니겠지만 그만큼 적극적인 자세가 중요하다는 것을 말한다.

대부분의 성공한 사람들은 적극적인 사고로 준비되어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그런데 대부분의 사람들은 사고의 변화를 간절히 원하면서도 자기의 천성(天性)을 탓하며 과감하게 스스로를 변화시키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나는 원래 나약하게 태어났기 때문에 강하게 살아갈 수 없어, 나는 천성이 부끄러움을 잘 타기 때문에 세일즈 같은 직업으로는 성공 할 수 없어, 게으르고 무기력 하지만 타고난 성격을 어떻게 할 수가 없어, 등등의 변명을 늘어놓으며 적극적이고 능동적인 사고에로의 변화를 스스로 포기해 버린다.

그러나 자기 마음먹기에 따라 얼마든지 생각과 행동을 적극적으로 바꾸어 성공의 길에 이른 사람을 우리 주위에서 얼마든지 만날 수 있다. 새(鳥)도 기를 쓰고 보채는 새끼에게 먹이를 더 준다. 적극적인 사고방식과 행동은 자신의 인생을 성공으로 이끄는 필요조건이다.
 
▷ 머리 좋은 학생

어느 학생이 배가 고파서 매점으로 급히 달려갔다.
학  생: 아줌마! 빵 하나만 빨리 주세요. 
아줌마: 여기 있다.
그러나 학생은 갑자기 마음이 바뀌어서 빵보다 우유가 덕 먹고 싶어 졌다.
학  생: 아줌마, 빵 말고 우유 주세요.   
아줌마: (빵을 돌려받으며) 자, 여기 있다.
학생은 우유를 다 마시고는 그냥 가려고 했다.
아줌마: 학생, 우유를 먹었으면 돈을 줘야지.
학  생: 우유 값 대신 빵 드렸잖아요.   
아줌마: 그러면 빵 값은?
학  생: 빵은 안 먹고 돌려 드렸는데요?

▷ 그 아버지에 그 아들

한 꼬마가 있었다. 그 꼬마는 토마토를 먹을 때 마다 항상 토마토케첩을 발라 먹었다.
그러자 아버지가 이상하게 여겨 묻자, 그 아이 왈,
“그러는 아빠는 왜 고추장에 고추를 찍어 먹어요?”

▷ 엉큼한 사람은 풀 수 없는 넌 센스 퀴즈?

1. 다리사이에 축 늘어져 있기도 하고 빳빳하게 서 있기도 하며 길고 짧은 것 등 여러 가지가 있는 것은? 답:→ 꼬리
2. 여자는 이것을 하기전과 후가 다르다. 무엇일까 ? 답:→ 화장
3. 누구든지 이것을 가지고 있고, 이것을 보면 남자인지 여자인지 짐작이 가는 것은? 답:→ 이름
4. 손만으로 해선 안 되고 허리를 잘 써야 하는 것은? 답:→ 노젓기

강창렬 대전과학기술대학교 교수의 다른기사 보기  
ⓒ 금강뉴스(http://www.kk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공주시 봉황로 122번지 ㅣ 대표전화: (041)853-3777, 856-1478ㅣ FAX: (041)856-1476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신용희
인터넷신문 사업등록증 등록번호 충남 아00125 ㅣ 등록년원일 2011년 9월 19일 ㅣ 발행인:신용희 ㅣ 편집인:신용희 ㅣ 청소년보호책임자:이철희
Copyright 2006 금강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3777@kk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