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2.14 수 14:59
공주시, 지역
 
> 뉴스 > 오피니언 > 강창렬의 세상보기
     
▷ 오늘의 명언…….
2017년 07월 21일 (금) 15:56:49 강창렬(대전과학기술대학교 교수) 3777@kknews.co.kr

   
▷ 오늘의 명언…….

조선조 후기 때 문필가이며 시인인 정수동의 어릴 적 이야기이다.

더운 여름날, 정수동은 서당에서 더위로 인해 졸고 있었다. 이 모습을 본 훈장이 불호령을 내리며 매를 들었다. 며칠 후, 정수동은 훈장님이 졸고 있는 모습을 보게 되었다.

정수동은 훈장님을 조용히 깨우며 물었다.

“훈장님! 훈장님은 왜 주무십니까?”

그러자 멋쩍은 훈장이 둘러댔다.

“나는 잠을 자는 것이 아니라 내 나이가 먹어 자꾸만 잊어버려서 잊어버린 것을 물으러 잠시 공자님께 다녀왔다. 그것이 너에겐 자는 것으로 보였느냐?”

정수동은 순간 훈장님이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것을 느꼈다.

다음 날 정수동은 훈장님이 보는 앞에서 자는 척했다. 잠자는 모습을 본 훈장은 큰 소리로 말했다.

“수동이 이놈, 또 잠을 자는구나!”

훈장이 큰 소리에 정수동은 깨는 척하며 말했다.

“훈장님! 저는 잠을 자는 것이 아닙니다. 저도 공자님을 뵈러 갔을 따름입니다.”

훈장은 내심 뜨끔해 하며 다시 물었다.

“그래? 공자님이 네게 무슨 말씀을 하시더냐?”

“네. 공자님께 며칠 전 훈장님이 다녀가셨느냐고 물었더니 오신 적이 없다고 하시더군요.”

거짓말은 순간적인 위기에서 잠시 벗어나기 위해서나 혹은 자신의 목적을 이루기 위해 하게 된다. 하지만 거짓말은 또 다른 거짓말을 낳게 되어 눈덩이처럼 커진다.

순간적인 상황을 모면하기 위해 거짓말을 하는 것이 아니라 솔직하게 말하고, 이해를 구하는 것이 현명하지 않을까? 오늘의 명언으로 “새는 궁하면 아무거나 쪼아 먹게 되며, 짐승은 궁하면 사람을 헤치게 되며, 사람은 궁하면 거짓말을 하게 된다. “는 공자님의 명언을 생각 하면서…….

▷ 신 명심보감

1. 부르는 데가 있거든 무조건 달려가라.
- 불러줄 때 가라. 빼면 담에는 안 부른다.
2. 일어설 수 있을 때 걸어라.
- 걷기를 게을리 하면 ‘일어서지도 못하게 되는 날’이 생각보다 일찍 찾아온다.
3. 옷은 좋은 것부터 입고 ,말은 좋은 말부터 하라.
- 좋은 것만 하여도 할 수 있는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
4. 누구든지 도움을 청하거든 무조건 도와라. 
- 나 같은 사람도 쓸모가 있음을 감사하자.
5. 보고 싶은 사람은 미루지 말고 연락을 해서 약속을 잡아 만나라.
- 내일 죽을 가능성이 매일 매일 커진다.
6. 매사에 긍정적으로, 자주 웃으며 살아라.
- 나이 드는 얼굴이 조금은 용서되는 비법이다.
7. 보잘것없는 자존심과 우월감을 버려라.
- 나이가 점점 들어가며 그나마 사람다울 수 있는 비법이다.
8. 사랑도 힘 있을 때 즐기자.
- 아낀다고 담에 더하는 거 아니다. 그러니 절대로 사랑을 아끼면 죄가 된 다네요.
<http://m.cafe.daum.net; 퍼온 글>

강창렬(대전과학기술대학교 교수)의 다른기사 보기  
ⓒ 금강뉴스(http://www.kk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공주시 봉황로 122번지 ㅣ 대표전화: (041)853-3777, 856-1478ㅣ FAX: (041)856-1476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신용희
인터넷신문 사업등록증 등록번호 충남 아00125 ㅣ 등록년원일 2011년 9월 19일 ㅣ 발행인:신용희 ㅣ 편집인:신용희 ㅣ 청소년보호책임자:이철희
Copyright 2006 금강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3777@kk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