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6.14 금 18:18
공주시, 지역
 
> 뉴스 > 경찰청소식
     
충남세종지역 교통사고는 줄었지만, 사망자는 늘어
10만 명 당 사망자 수도 14.1명, 전국에서 세 번째로 많아
2018년 12월 14일 (금) 11:44:23 금강뉴스 3777@kknews.co.kr

충남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올 1월부터 11월까지 교통사고 발생건수는 지난해보다 줄었지만, 교통사고 사망자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늘었다.

   

동 기간 충남세종지역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는 총 8,976건으로 지난해 보다 249건(2.7%) 줄었다.

그렇지만, 교통사고 사망자는 지난해보다 3명(0.9%) 증가한 344명이고, 이 중 65세 이상 노인 사망자는 174명으로 지난해보다 무려 39명(28.9%)이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통사고 사망자는 전국적으로 지난해 대비 10%p 줄어든데 반해 충남세종지역은 오히려 더 늘었다.

인구 10만명당 사망자 수도 14.1명으로 전남(16.4명), 경북(14.2명) 다음으로 많았다.

보행자 교통사고 사망자 역시 전국적으로 감소 추세지만, 충남세종지역은 올해 112명으로 지난해 97명에서 15명(15.5%)이 더 늘었다.

특히 이 중 노인 보행중 사망자가 65명으로 지난해 53명보다 12명(23%)이나 늘었고, 전체 보행중 사망자의 58%가 노인이었다.

노인 보행 중 사망자 중 26명은 도로를 무단 횡단하다가 사고를 당했고, 오후 6시에서 8시 사이 퇴근시간 무렵에 19건(약 30%)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다.

충남경찰청은 이에 따라, 경찰서마다 마을회관, 노인정 등을 찾아다니며 교통안전교육을 실시하고 있고, 도로를 걷고 있는 노인을 목적지까지 태워다 드리는 노인안심귀가 서비스도 적극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10월부터는 밤낮없이 음주운전을 단속하고 있고, 12월 들어서는 안전띠 미착용도 본격적으로 단속하고 있다.

한편, 경찰은 대형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도로의 제한속도를 계속 낮춰나가면서 과속 단속 카메라도 계속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교통과 관계자는 “올 한 해 충남세종지역에 141대의 과속 단속 카메라가 설치됐는데 내년에는 150대 이상 설치될 것”이라면서 “자치단체와  협조해서 이동식 과속 단속 카메라와 단속 부스를 더 많이 설치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논산시의 경우 올 해 이동식 과속단속 카메라 3대와 단속부스 10대를 추가 설치했는데 교통사망사고가 지난해에 비해 11명이나 줄었다.

경찰은 또한, 보행자의 무단횡단을 막기 위한 간이 중앙분리대를 비롯해서 횡단보도를 더 밝게 하는 투광기 설치 등 교통안전 시설을 계속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자치단체와 적극 협조한다는 계획이다.

금강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금강뉴스(http://www.kk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공주시 봉황로 122번지 ㅣ 대표전화: (041)853-3777, 856-1478ㅣ FAX: (041)856-1476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신용희
인터넷신문 사업등록증 등록번호 충남 아00125 ㅣ 등록년원일 2011년 9월 19일 ㅣ 발행인:신용희 ㅣ 편집인:신용희 ㅣ 청소년보호책임자:이철희
Copyright 2006 금강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3777@kk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