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2.20 수 12:01
공주시, 지역
 
> 뉴스 > 경찰청소식
     
윤창호법 시행 이후, “충남·세종지역 음주운전 여전”
음주교통사고 32% 줄었지만, 음주운전자 229명 단속
2019년 01월 21일 (월) 10:01:55 금강뉴스 3777@kknews.co.kr

지난 해 12월 18일, 음주운전으로 인명피해를 야기한 운전자에 대해 처벌수위를 높여야 한다는 국민정서를 반영하여 개정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일명, 윤창호법)이 시행됐다.

   
▲ 음주운전 단속장면

그 후 충남·세종지역 내 음주교통사고는 78건으로 전년도 같은 기간(114건)에 비해 32%pt가 감소했고 사망자는 1명(-50%pt), 부상자는 71(-37.3%pt)명이 줄었다.

이는 충남지방경찰청이 지난 해 11월부터 대도시 유흥가 밀집지역과 고속도로 톨게이트 등에서의 집중적인 주·야간 단속활동을 전개하여 주민들의 의식개선에 영향을 미친 결과라고 분석된다.

다만, 지난 10일 새벽 3시경 혈중알코올농도 0.178%의 만취운전자가 대전신탄진 톨게이트를 반대방향으로 진입하여 경부선 상행 20km 이상을 역주행 하다가 출동 경찰관에 의해 검거된 사례가 있었고, 15일 저녁 11시경에는 천안에서 혈중알코올농도 0.086%의 음주 운전자가 좌로 굽은 도로에서 전신주를 들이받아 사망한 사고도 있었다.

이처럼 윤창호법 시행 이후에도 충남·세종지역에서의 음주운전은 229명이 단속되었고 처벌이 강화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지속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충남경찰청은 “음주운전 특별 단속기간을 올해 2월까지 연장하여 주ㆍ야 구분 없이 단속활동을 펼치면서, 음주운전 사고가 우려되는 천안·아산 등 도심권을 중심으로 경찰관기동대와 의경중대를 지원해서 단속활동을 계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금강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금강뉴스(http://www.kk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공주시 봉황로 122번지 ㅣ 대표전화: (041)853-3777, 856-1478ㅣ FAX: (041)856-1476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신용희
인터넷신문 사업등록증 등록번호 충남 아00125 ㅣ 등록년원일 2011년 9월 19일 ㅣ 발행인:신용희 ㅣ 편집인:신용희 ㅣ 청소년보호책임자:이철희
Copyright 2006 금강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3777@kk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