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9 월 15:37
공주시, 지역
 
> 뉴스 > 오피니언 > 고사성어로 인생의 수를 읽는다
     
자신 있게 스스로를 천거하라
2019년 05월 09일 (목) 14:53:31 홍혁기 3777@kknews.co.kr

   

모수자천(毛遂自薦) / 낭중지추(囊中之錐)

무수자천은 모수가 스스로를 천거했다는 뜻으로 자기 자신을 추천함을 일컫는다. 낭중지추는 주머니 속의 송곳이란 뜻으로 재능이 뛰어난 사람은 숨어 있어도 자연히 사람들에게 알려짐을 일컫는다. [사기 평원군 전(史記 平原君 傳)]

평원군(平原君) 조승(趙勝)은 중국 전국시대 (趙)나라 공자(公子)이다.

제(齊)나라의 맹상군(孟嘗君), 초(楚)나라의 춘신군(春申君), 위(魏)나라의 신릉군(信陵君)과 함께 사군(四君)이라 일컫는 인물이다.

평원군은 평소 손님맞이  하기를 좋아하여 집에는 식객 수천이 들끓었다. 친형 혜문왕(惠文王)과 효성왕(孝成王)을 도와 수상을 세 번씩이나 역임했다.

평원군 집의 누각은 높게 지어져 민가를 내려다 볼 수 있었다. 이웃 민가에서 다리를 저는 사람이 절뚝거리며 물을 긷고 있었다. 평원군의 아름다운 소첩(少妾)이 누각에 올랐다가 절뚝거리며 물을 긷는 사람을 보고 철없이 깔깔거리며 웃었다. 다음날 그 절뚝거리는 사람이 평원군을 찾았다.

“저는 평원군께서 빈객을 좋아하여 천리를 멀다 아니하고 빈객들이 찾아온다고 들었습니다. 이는 평원군께서 빈객을 존경하고 첩을 천하게 여기셨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평원군의 소실이 불행히도 제가 다리를 저는 모습을 보고 누각에서 내려다보고 깔깔거리며 웃는 모욕을 주었습니다. 저를 비웃는 그 소실의 머리를 얻고자 합니다.”

평원군은 어이없어하는 웃음을 띤 얼굴로 생각해 보겠다고 했다. 그 사람이 돌아가자 평원군이 “그 친구, 한 번 웃은걸 가지고 나의 소실을 죽이겠다고? 지나치지 않은가.”

그런 일이 있은 지 1년이 지나자 평원군 집 빈객들이 차츰 흩어지며 반수 이상이 돌아갔다. 평원군은 영문을 알 수 없어 답답히 여기고 대접에 혹 소홀한 점이 있는지 식객들에게 물었다.

“내가 여러분들에게 감히 실례를 범한 일이 있는지 돌아가는 사람이 많은 까닭은 무엇인가?”

그 중 한 사람이 대답했다.

“평원군께서 절뚝거리는 사람을 비웃은 소실을 그냥 둠으로써 평원군이 여색을 사랑하고 빈객을 천하게 여긴다며 돌아간 것입니다.”

이에 평원군은 대아(大我)를 위하여 소아(小我)를 희생하는 심정으로 절뚝거리는 사람을 보고 웃은 소실의 머리를 들고 그 사람의 집에 찾아가 사과했다. 이 소식이 멀리 퍼지자 돌아갔던 빈객들이 다시 평원군에게 모였다.

조나라 혜문왕 9년, 진(秦)나라 소왕(昭王)은 조나라를 침공하여 수도 한단(邯鄲)을 포위했다. 당시 진나라는 막강한 국력으로 여러 제후국을 압박했고 제(齊)·초(楚)·연(燕)·위(魏)·조나라 등은 진나라에 저항하기 위하여 연합전선을 펴고 대항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조나라 왕은 평원군에게 초나라와 연합전선을 펴 진나라를 물리칠 방법을 모색하도록 명했다. 평원군은 식객 가운데 문무를 겸하고 용기 있는 자 20인을 선발하여 초나라에 동행하기로 했다. 그러나 선정된 사람은 19인뿐 한사람 모자랐다. 이에 식객 가운데 모수(毛遂)란 사람이 평원군 앞에 나서 스스로를 추천하며 말했다.

“초나라에 가실 때 식객 20인을 데리고 가신다 들었습니다. 지금 한 사람이 모자란다 하니 제가 그 가운데 끼였으면 합니다.”

평원군은 의외란 듯 눈을 크게 떴다.

“선생께서 우리 집에 오신지 얼마나 되었습니까?”

“3년입니다.”

“어진 선비는 아무리 은둔해 있다하더라도 송곳(錐)이 주머니 속 (囊 中)에 있어도 그 끝이 드러나는 것처럼 그 재능은 곧 알려지기 마련입니다. 선생이 내 집에 3년씩이나 계셨으나 나는 선생에 대한 말씀을 듣지 못했습니다. 이는 선생에게 특별히 내세울 만한 능력이 없다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그대로 계십시오.”

“저는 오늘에야 비로소 주머니 속으로 들어가겠습니다. 제가 만약 일찍이 주머니 속에 들어갔더라면 도리어 빠져 나갔을 것이고 그 끝만 드러내지는 않았을 것입니다.”

평원군은 자신감 넘치는 모수의 호언을 듣고 마침내 일행에 참여케 했다. 일행 19인은 서로 눈으로 웃음을 보냈다. 그러나 일행이 초나라로 가는 도중 모수는 탁월한 식견과 재능으로 19인과 담론을 벌여 모두를 감복하게 했다.

평원군과 초왕의 협상은 길어졌다. 모수는 검을 끼고 화담장으로 들어가 연합전선이 해가 되느냐 이가 되느냐 두 마디면 될 일이라며 설득, 출병하겠다는 약속을 얻어내 초나라가 지원에 나서자 진나라는 하는 수 없이 포위를 풀고 돌아섰다.

출판사 다할미디어 (02)517-9385

홍혁기의 다른기사 보기  
ⓒ 금강뉴스(http://www.kk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공주시 봉황로 122번지 ㅣ 대표전화: (041)853-3777, 856-1478ㅣ FAX: (041)856-1476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신용희
인터넷신문 사업등록증 등록번호 충남 아00125 ㅣ 등록년원일 2011년 9월 19일 ㅣ 발행인:신용희 ㅣ 편집인:신용희 ㅣ 청소년보호책임자:이철희
Copyright 2006 금강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3777@kknews.co.kr